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번에는 계획해 두었던 포스팅 중에 하나였던, CyanogenMod에 대해 포스팅해보려 합니다.

바다로이드 개발자와 사용자들에게는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단어가 있습니다. 바로 "CM ** 기반"이라는 단어인데요. 그렇다면, 이 CM은 무엇인가? 한번 알아보도록 하죠.


우선적으로, CM은 "펌웨어"입니다. 요 근래에 들어서 안드로이드를 기반으로 한 수~ 많은 기기들이 출시되어지고 있는데요. 출시되는 기기에는 자체적으로 생산된 펌웨어들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국내 삼성社는 TouchWiz UI기반의 펌웨어를 탑재하고 있고 또한 Xiaomi社의 MIUI와 HTC社의 (HTC) Sense 시리즈 등등 수~ 많은 UI를 기반으로, 기기에 맞춰 최적화 된 펌웨어들을 제공합니다.

이는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의 "개방성"을 보여주는 중요한 대목이라고 볼 수도 있지요.


CyanogenMod는 운영체제인가 펌웨어인가?

사실 보는 관점에 따라 애매모호하게 생각될 수도 있지만 엄연히 "펌웨어"라고 규정되어 있습니다.


CyanogenMod가 왜 주목을 받을까?

실제 안드로이드는 "오픈 소스 라이선스"를 기반으로 공개적으로 배포되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코어 시스템"의 구축 및 개발은 일부 개발자들에게 있어서는 큰 벽일수 밖에 없습니다. 이러한 벽을 허문것이 바로 CyanogenMod라고 할 수 있습니다. CyanogenMod는 안드로이드에서 배포되는 소스 코드를 기반으로 내부 "코어 시스템"을 수정해서 재배포 하는데 이 과정을 통해 2차 개발자들은 기기에 맞는 드라이버 설정과 최적화가 용이해 집니다. 이를 통해 재배포되어진 CM기반 롬들은 또 새롭게 가공되거나 그 자체로서 사용자들에게 새로운 펌웨어를 제공하게 되어지는 것이지요.

중요한 것은 이러한 과정으로 생산되는 새로운 UI들과 기존 펌웨어보다 뛰어난 최적화된 성능, 그리고

이 글의 주제인 "바다드로이드"의 개발입니다.


CyanogenMod가 왜 바다드로이드의 주역인가?

어떻게 보면 이 주제가 이 포스팅의 핵심적인 부분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위 글에서 볼 수 있다싶이 바로 "코어 시스템"의 수정 용이성을 들 수 있겠습니다. 실제 CyanogenMod를 통해 1차 빌드된 시스템에서 웨이브 기기와 동일한 구성을 지닌 기기들의 드라이버를 끌어와서 다시 빌드시킨 것이 바로 "바다드로이드"입니다.( 물론, 이 역시 bada 2.0의 개발과 개발팀의 듀얼부팅이 아니었다면 어림 없었겠지만요..)

여기서, 잠깐! 웨이브 3는 왜 바다드로이드 개발이 더딘가?

실제 기존 웨이브 1,2 (GT-S8500,S8530)의 경우 내장된 장치들이 기존 CM을 통해 개발되었었던 기종들의 영향을 많이 받았었습니다. 하지만 웨이브 3 (GT-S8600)의 경우 기존 CM을 통해서 개발되지 못한 장치들이 탑재되어 있기 때문에 개발이 더딘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또한, "코어 시스템"의 빌드는 거의 마무리 단계에 있지만 여타 자잘한 문제점으로 인해 아직은 배포가 되지 않고 있습니다.


CyanogenMod와 바다로이드 그 미래는?

사실 당연하지만 미래가 밝다고 전망하기는 힘듭니다. 현재 바다 OS의 개발, 지원 종료에 따라 기존 출시되어진 기기들 역시 단종되어가고 있습니다. 이에따라 앞으로 나올 CM 버전에 맞춰서 제작되어 가기에 하드웨어적인 뒷받침이 어렵기 때문인데요, 어찌보면 당연한 결과일 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아직 개발이 이어지고 있고 또한, 최적화적인 측면에서도 무리없는 안드로이드 구동이 힘든 만큼 앞으로의 바다로이드는 갈 길이 멀었다고 생각합니다. 완벽하게 안드로이드 구동이 되어질 때 까지 한걸음 한걸음 바다로이드의 개발은 이어지리라고 생각합니다.


이상입니다. 허접하디 허접하고 부족하디 부족한 포스팅을 굳이 읽어주시는 분들께는 정말 드릴 말씀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항상 감사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샤이닝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바다 OS 소식으로 찾아왔네요. 저도 잠들어있던 웨이브 2를 오랜만에 꺼내봤습니다.

오늘 포스팅에서는, 카카오톡의 바다 OS 지원 종료에 대해서 한번 다루어 보겠습니다.


본론에 들어가기 앞서서, 바다 OS의 개발 종료에 대해서 겉핥기만 하고 가보겠습니다.

바다 OS는 2009년 10월 10일 공식 발표되어 개발이 시작되었습니다. 2010년 6월 해외에서 바다 OS가 탑재된 첫번째 모델인 웨이브1 (GT-S8500)이 출시되고 뒤이어 11월 웨이브2 (GT-S8530)가 출시됩니다.

국내에는 웨이브 2(SHV-M210S), 웨이브 3(SHV-M410S,K)가 출시되었습니다.

이후 바다 OS는 점유율을 차차 올려가며 성장세를 기록합니다. 그렇지만, 안드로이드와 아이폰의 양대 산맥 앞에서 결국 바다 OS는 무릎을 꿇고 맙니다. 바로 "어플리케이션 미지원"문제입니다. 요즘 세상은 어딜가나 "WEB"이 아닌 "APP"인 세상이지요. 웹에서 구현되지 않는 기능도 많을 뿐더러 어플리케이션은 기 구축된 데이터를 다운로드해 두고 사용하기 때문에 데이터 사용량을 감소시켜 주기도 합니다.

이후 바다 OS는 점유율이 급격하게 떨어집니다.


스마트폰 OS별 시장 점유율 ('09 1분기~'13 3분기)

이후 '14 1분기부터는 0.2%대의 점유율을 기록했으며 점차 감소하는 추세라고 한다.


이에 삼성은 2013년 2월 24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바다 OS의 개발 종료를 선언합니다. 이후 바다OS 기반의 삼성앱스는 급격히 퇴행하게 되고 결국에 생활과 밀접한 주요 어플들의 개발자들이 외면하면서 더더욱이 무너져 갑니다.


웹에서는 더 이상 바다 OS용 삼성앱스를 만나볼 수 없다.


결국 어느날 부턴가 웹에서 바다 OS용 삼성앱스를 이용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이외에도 바다 OS에 대한 서비스 종료는 여러군데에서 확인해 보실 수 있습니다.

작년의 T-스토어 지원 종료와 현재진행중인 뱅킹어플들의 비주요 OS에 대한 지원 종료 역시 바다 OS가 포함되어 있어 남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다시 카카오톡 이야기로 돌아가 보겠습니다.

바다 OS에 대한 카카오톡 개발은 올해 초 2.0.4로의 업데이트가 마지막이었습니다.

현재, 아이폰용이 4.2.1, 안드로이드용이 4.5.3 이며, 블랙베리 (OS 5.0.0 이상)에서 3.5.2

윈도 폰 7.5 이상에서 2.0.9를 지원하는데 비하면 열악한 환경이라고 밖에 볼 수 없었지만

사용자들은 출시가 된 것만으로도 기쁨을...


카카오톡은 2014년 6월 31일 부로 삼성앱스에서 삭제되었고

이후 2014년 7월 31일 부터 바다OS에서는 이용이 불가능합니다.


위 점유율 표를 보다시피 바다 OS는 출시와 동시에 개발의 한계에 부딧힙니다. 세계를 무대로 떠오르는 샛별이 되고자 했던 바다는 결국 바다위로 떨어지는 별똥별이 되어버렸죠.

새로운 OS인 바다를 믿고 뛰어든 개발자들 역시나 이 한계에 버티지 못하고 손을 놓아버리게 됩니다.

카카오팀 역시 경제성이 없는 시장에 뛰어들 만큼 바보같은 선택을 하지는 않았을거라 생각합니다.

필자는 13년도 전반기 바다 OS 개발종료 발표가 있고 후반기에 카카오톡의 바다 OS에 대한 지원종료도 이어질 것이라 생각했지만 사용자들에 대한 측은한 감정이었을까요. 여튼 여태까지 지원이 계속되었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이상입니다.


!틀린 내용 지적 및 다른 의견은 언제든지 환영입니다.!

?궁금증은 댓글로 남겨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샤이닝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