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번에는 두근두근 아이폰 5C와의 첫만남에 대해 포스팅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제 나름의 첫 아이폰이기도 하고 애플 재품은 종종 써봤지만 스마트폰으로서는 처음입니다. (APPLE BBA 아니에요 ㅋㅋ)


두서 생략하고 사진과 설명으로 진행하겠습니다.


두근두근.. 기존에 사용하던 폰이 끊어진 상태에서 드디어 아이폰 5C가 도착했습니다. 짝짝~

내부는 뽁뽁이로 감싸진 5C와 유심카드가 들어있네요.


이제 택배 상자를 무차별하게 찢.. 아니 열고 아이폰 5C를 꺼내보도록 할께요!



인터넷으로 폰을 구매해보신분이시면 누구나 아시겠지만 유심카드가 동봉되어 옵니다.

아래 아이폰 5C는 이상한 비닐이 아이폰 5C 상자를 둘러싸고 있습니다.


이제 비닐테기를 뜯어내고 (아니면 그냥 케이스만 쏙 빼내셔도 됩니다.)



잠깐! 상자 측면과 후면, 정면 사진입니다.










다음으로,

하얀색 껍떼기를 벗겨 내셧으면 이제 하단에 보이는 "주황색 화살표"를 주목해줍니다.

저 화살표부분을 잡고 스티커를 삥~글~ 떼어주시면 케이스 상단의 투명한 부분이 들립니다.

테이프도 뜯어버리고 윗퉁을 제거하셨다면, 이제.. 드디어!!




내부 구성품입니다. 상단부 부터 아이폰 5C 본체, Hello.(?), 메뉴얼, 이어팟, 충전기, 

라이트닝 케이블이 담겨 있습니다.



자, 이제 본체를 보면, 상단부, 하단부와 받침 케이스에 스티커가 붙어있습니다. 

액정과 동시에 붙어있는 필름인데 제거를 해줘야 본체를 쉽게 빼낼 수 있습니다.

하단 사진 2장을 자세히 보시면 스티커 제거를 위해 돌출된 부분이 있습니다.






기기를 받침 케이스로부터 분리 했습니다. 이제 기기를 자세히 보도록 할까요?




처음 사진은 상단부입니다. 슬립/전원버튼이 배치되어 있습니다.



이번 사진은 좌측부입니다. 진도/벨 전환 버튼과 볼륨 상/하 버튼이 배치되어 있습니다.

버튼까지 색상을 통일시켜둬서 일체감이 느껴지네요.



이번 사진은 우측부입니다. 우측부에는 나노유심 트레이만 배치되어있습니다.

실제 유심 트레이도 트레이 돌출을 위한 핀이 있어야 열 수 있게 구성되어 있어서

손에 쥔채로 무슨짓을 해도 열리거나 걸리적거리지 않습니다. (열리면.. 불량당첨^^)

(아이폰 5, 5S도 동일한 트레이 구조로 되어있습니다.)



다음은 하단부입니다. 음.. 라이트닝 포트와 마이크, 스피커 그리고 3.5파이 

이어폰 잭이 배치되어 있습니다.


하하.. 제가 준비한 포스팅은 여기까지입니다. 솔직히 5C를 보급형 취급하는 분들이 많은 것도 사실이지만 5C는 나름의 매력을 지닌 녀석입니다. 어디가서도 밀리지 않... (지문인식에 밀릴지도.. 카메라에 밀릴지도..)는 강점을 가졌다고 생각합니다. 이를테면 케이스도 없이 칼라풀한 아이폰을 연출할 수 있음은 물론, 후면이 둥그스름한 플라스틱이라 이전 아이폰 3GS때 느껴졌던 (또는 아이팟 터치) 그립감.. 아니 그 이상이라고 표현해도 이상이 없을 정도입니다.


아무튼 이상 포스팅을 마치겠습니다. 


[관련 포스팅 바로가기]

아이폰 5C 수령 및 개봉기 - PART 1. IPhone 5C 소개

아이폰 5C 수령 및 개봉기 PART 2. 수령 및 개봉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샤이닝론

티스토리 툴바